춘천에 살면서 마음먹은 일 중 하나가 자전거를 열심히 타는 것이다.

나에게 가장 잘 맞는 운동으로 생각되는 것이 자전거이다. 운동신경 둔한 사람이 무리하게 할 수 있는 것도 별로 없고 달리기는 무리가 가고…

춘천은 자전거 타기에 참 좋은 환경이다.

북한강과 소양강으로 연결되는 자전거길도 좋지만 도심의 중심을 빼고는 길이 여유롭고 차들이 많지 않다. 잘 만들어진 도로에 많지 않은 자동차 그리고 보기 좋은 풍광이 있다.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나가면 한적한 시골길이지만 적당히 닦여진 도로는 자전거 타기에 딱 좋다.

 

오늘은 신북면의 작은 산 하나를 넘어 액 35km 정도 돌아 왔다. 올라간 높이는 약 400m 가 조금 안되는 높이로 운동 안한 티를 팍팍 내면서

파란 하늘과 날씨에 감탄하면서 목표만 열심히 세우는 하루인가보다.

 

이렇게 좋은 춘천을 소개하고 필요한 것은 찾기 쉽게 하기위해

춘천에 대한 더 많은 정보가 있는 춘천리스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아침까지 비가 오더니 날이 쨍하더군요.

원래 이번주 100km 자전거 탈 계획이었지만 오후에 늦게 나갔기에 50Km만 타기로…

항상 매주 자전거를 타겠다고 다짐을 하면서 건너 뛰는 주가 더 많고, 핑계가 많지만 그래도 가장 유의미한 운동으로 여겨지는 것이 자전거이더라구요.

적절한 이동성과 운동량, 스스로 페이스를 조절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 장점이면서 몸에 무리가 심하게 가지 않는 운동이니까요.

올 가을에도 장거리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언제나 목표는 일년에 2,000km 타는 것!

[sgpx gpx=”/wp-content/uploads/gpx/RK_gpx _2015-07-26_1430.gpx”]

2015년 7월 11일 올들어 가장 더운 날이었지만, 자전거를 타고 남산을 넘어 한강변을 돌아왔습니다.

좀 더 여유롭게 긴 거리를 달리고 싶었지만 그러기에는 너무 덥고, 살이 익는 듯하여 그만 두었네요.

진짜 덥더라구요.

[sgpx gpx=”/wp-content/uploads/gpx/RK_gpx _2015-07-11_0850.gpx”]

지난 여름부터 거의 타지 않던 자전거를 오랜만에 탔다.

마음먹고 닳아버린 타이어도 1.75인치로 새로 교체하고 한강변에 나갔다.

단지 타이어 하나 교체했을 뿐인데 훨씬 잘나가는 느낌.(예전 타이어는 2.1인치)

그러나 그것도 잠시 늘어난 체중이 어디가랴! 역시나 게으름에 대한 어김없는 신호를 보내주는구나.

서너 시간 정도 한강을 돌고 따뜻한 햇살도 즐기며 밴치에서 뒹굴다 돌아오니 그래도 운동한 느낌이긴 하다.

매년 목표는 일년에 2,000km를 타는 것이고 자전거 테마 여행을 다니는 것이지만 제대로 되지않았다.

올해도 가능해 보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일관된 목표는 목표…

매주 한번 이상 자전거를 타면 충분히 달성하고도 남는 목표이지만 갈수록 어려워진다.

올가을에는 어떤 장거리 테마 여행을 해볼까 계획을 세워야겠다.

가을쯤 1번 국도를 타볼까? 서해안을 돌아볼까? 계획을 세우는 재미가 자전거에 대한 흥미를 유지한다.

매번 혼자 다니긴 했는데 함께 할 사람이 있을까도 고민이다.

2014-06-18 10.52.39오랜만에 자전거를 탔다.

난지 공원에서 친구를 만나기로 하고 집에서 약 25km 정도 달려 도착하니 그동안 한강변에 변화가 많았었나보다.

답십리로 이사 온 후에는 한강의 서쪽으로는 잘 가지 않아서 새삼스럽게 정비된 곳이 많음을 알 수 있었다.

난지 물놀이장 벤치에 앉아 친구를 기다리며 이런 저런 생각~~

2014-06-18 10.51.352014-06-18 10.51.05

 

 

 

 

 

 

 

 

날이 참 좋다. 적당히 덥기도 하고, 바람도 적당히 불고, 간혹 느껴야 하는 여유를 전혀 바쁘지 않음에도 이유없는 핑계로 합리화 시키면서 산다는 생각이 든다.

돌고 돌아 집에 오니 약 80km. 하루를 모두 할애하면서 다른 분위기에서 다른 생각을 할 수 있는 여유(?)를 느꼈다.

해야 할 것이 많고, 고민이 많지만 이렇게 정리하면서 나아가는 것이리라.

점심은 행주산성 밑에서 초계국수로….

2014-06-18 10.52.19

2014-06-18 12.54.14

bike100

오랜만에 자전거로 100km를 탔다.

서울의 남쪽을 도는 코스로 탄천을 통해 분당으로 간 후 한국학중앙연구원 앞의 하오고개를 넘어 인덕원에서 안양천으로 들어서 한강으로 합류하여 강변을 돌아 오는 코스이다.

5월이지만 아주 더운 날씨로 바람도 없는 날이었지만 바람이 없어 오히려 자전거 타기 좋았는지 모르겠다.

오래간만에 장거리를 탄 것이지만 크게 힘들지 않은 것은 다행이다.

자전거를 길게 탈 때 가장 힘든 것은 함께 점심 먹을 사람이 없다는 것!!

올해 들어 처음으로 남산을 자전거로 다녀왔다.
집에서 별로 멀지도 않고 서울의 가운데 있기 때문에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갈 수 있는 곳이지만 막상 쉽게 가지 않는 곳이다.

하늘에 구름 한점 없는 5월의 일요일 남산에 올라가면서 역시 더운날 땀을 흘리는 것이 뭔가 하루를 의미있게 보내는 듯한 착각을 하면서 페달을 밟아 올라갔다.

쉼없이 올라가기는 하였지만 늘어지는 체력을 한탄하며 항상 그렇듯이 운동 좀 열심히 하겠다는 공염불은 여전하다.

많은 사람들이 남산에서 서울을 둘러보고 외국인들은 서울을 방문하면 남산에 꼭 가고 싶어 하는 것을 보면 서울의 중심이라는 상징성과 서울에서 만나기 힘든 적절한 초록의 나무들과 사람들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날이 참 좋다.”

바람이 많이 분다. 봄바람이다.

봄을 맞아 워밍업도 할겸 날씨가 너무 좋아 자전거로 한강변을 좀 돌았는데 앞으로 가기가 쉽지 않을 때가 많았다.

아이들도 많이 나와 놀고 손잡고 돌아 다니는 연인도 많은 것을 보니 봄은 봄인가 보다.

따뜻한 날씨라 굳어진 몸을 누그러뜨리는데는 오늘이 제격 이었던 같다.

바람이 많이 분다는 핑계로 무리 하지 않고 아주 가볍게 30여Km 정도 타고 들어오니 그래도 상쾌 하다.

올해의 목표를 달성해야 할텐데 가능할까?

지난해  봄부터의 자전거 기록이 1,700km 에 도달 했다.

목표는 연 2,000km 인데 쉽지는 않네

기념으로 런키퍼의 기록을 남긴다.

 

 

 

 

 

image

아침에 동료와 함께 이미 약속된 양평 단월면으로 갔습니다. 오전 날씨가 괞찬다는 일기예보를 반신반의 하면서 오전에 최대한 타면 되려니 했습니다.
그런데 출발도 늦어 10시 반이나 돼서 산에 올라가기도 했지만 한시간 정도 부터 빗줄기가 점점 거세지더군요. 비를 홀딱 맞으며 비슬고개까지 왔습니다.
날이 잠시 맑게 파란 하늘을 흰구름 틈으로 보이다가 금방 장대비가 쏟아지곤해서 단월면으로 회귀해서 늦은 점심을 먹기위해 유명산 활공장 입구 배넘이 고개 아래에 있는 예사랑에서 닭백숙 먹고 돌아왔습니다.
비슬고개에서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을 보니 튀어나온 배를 감추기 힘드네요

Posted from WordPress for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