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를 다니면서 일을 잘하는 방법에 대한 생각이 많다.

경력이 오래 되었거나 신입이거나 일을 잘해야 한다는 것은 무언의 압박으로 다가오는 것이 현실이다.

어떤 사람이 일을 잘하는 사람일까?

머리가 좋고 지식이 많거나 뛰어난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 일을 잘하는 사람일까?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은 모두 원하는 것이지만 누구나 동일한 능력을 갖는 것은 어렵다.

더구나, 일을 잘하는 것과 능력과는 약간의 괴리가 있다.

회사에서 일을 한다는 것은 여러 사람이 일을 한다는 것이고, 다양한 일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럴 때 단지 개인의 능력이 모든 것을 좌우하는 것은 아니다.

개인의 능력 개발은 스스로 발전 시켜야할 일이지만 회사 일을 잘하기 위해서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 것이 업무의 연결성이다.

모든 일은 우리 두뇌의 뉴런처럼 연결되어 있으며 서로 영양을 미친다.

따라서 일을 잘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각각의 업무에 대한 연결이다.

서로 어떻게 연결되어 있고 어떤 영향을 주며 선후 관계가 무엇인지 아는 것만으로도 일을 진행 하는데 무리가 없다.

더불어 각각이 업무 연결과 흐름을 잘 이어 놓는다면 함께 일하는 동료와 협력도 자유롭고 과거의 경험을 지금의 업무에 반영하기 쉬워진다.

중요한 것은 관련있는 업무를 모아 놓는 것만이 아니다.

필요한 키워드나 주제에 따라 원하는 과거의 정보와 경험을 누구나 알 수 있는 형태로 구조화 연결 시켜 놓는 것이다.

물론, 일을 진행할 때는 개인의 능력이 필요하지만 회사 일이라는 것은 개인기 보다는 일의 목적에 맞는 자원을 최적으로 활용하고, 관계를 잘 이어가는데 있다.

우리의 두뇌는 순간적으로 과거의 경험과 정보, 지식을 끄집어 내어 현재의 일을 처리한다.

과거의 정보와 경험, 지식을 어떻게 연결시켜 놓았는지가 일을 잘하는 열쇠인 것이다.

일을 잘하기 위한 핵심이 아래의 글을 보면 잘 나타나 있다.

업무관리를 위해 중요한 것

bnbnb

 

  •  
  •  
  •  
  •  
  •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