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기 보다는 책을 사는 것이 취미인 경우도 간혹 있다.

책을 읽어보고 싶은 마음도 있고 필요도 느껴서 큰마음 먹고 서점에서 책을 사지만 막상 집에 와서는 첫장도 펼처보지 않을 때도 있다.

그렇게 책꽂이에 꽂아 놓고는 또 다른 생각을 하는게 사람이다.

어떤 경우에는 서점에서 읽어보고 싶은 책을 사들고 집에 와서 읽기 시작하지만 도무지 이해가 안가고 지루해서 그냥 덮어 놓는 경우도 많다.

그러던 책이 시간이 지난 어느 순간에 집어 읽어 보면 쉬지 않고 책장을 넘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왜 그럴까?

얼마나 시간이 지났다고 내 지식 수준이 높아져서 어렵던 책이 이해가 되는 것일까?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한가지 분야를 공부하는 전공서적의 일부라면 다르겠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우리의 머리가 적당히 정리되고 맑아지면서 다른 분야에 관심이 가는 것이 첫번째 이유일 것이고, 두번째는 다른 책이나 자료를 보면서 연관된 지식이나 정보가 조금 늘어서 호기심이 발동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쨌든, 묵혀두었던 책을 뒤적이다 보면 미처 알지 못했던 흥미롭고 지혜로운 사실을 얻게 되는 기쁨이 있다는 것이다.

요즘에는 전자책을 사서 읽는 경우가 많다. 다른 이유보다는 책이 너무 무거워서 들고다니기 힘들고 보관할 공간이 부족해서이다.

그런데 전자책을 읽는 것의 최대 단점은 묵혀 두었던 책들을 이리저리 뒤적이지 못한다는 것이다.

아무 페이지나 펼처서 읽다가 재미 있으면 그 책을 다 읽게 되지 않는가?

결국 책을 사는 재미를 붙이다보면 읽게 되기도 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