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d book photo

요즘 알라딘에서 중고서적을 몇권 구입했다.

새책이 훨씬 좋기는 하지만 반드시 새책이 필요없는 경우도 있고 새책을 구할 구 없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 구매한 책들은 새책도 이미 나와 있지만 값이 꽤 나가는 대학교재와 같은 전문서적들이다.

대학교재는 온라인 서점에서 할인도 별로 하지 않는다. 더구나 가격도 상대적으로 비싸다.

예전에는 청계천 헌책방에서 샀지만 요즘은 알라딘 중고 매장이 오프라인으로도 몇개가 있다.

그런데 온프라인보다는 온라인이 편한 것이 현실이다.

알라딘 온라인 서점에서 읽은 책을 되파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거의 새책과도 같은 양질의 책을 반값 정도에 살수 있다는 얘기다.

사실 책을 구매 하는데 몇가지 주저하는 요소가 있다. 우선, 책들이 너무 무겁다. 전공서적류는 하드커버에 페이디도 많다보니 갖고 다니기 힘들다.

전자책으로 나와주면 좋겠지만 실용서 외에는 별로 없다.

그리고 전문서적류는 책값이 좀 나간다. 수요를 생각하고 내용을 생각하면 그렇기는 하지만 비싼 것은 사실이다.

대학교재나 전문 서적류는 되팔 목적인지, 아니면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깨끗하게 보는 사람이 많은가보다.

어쨌든 반값 정도에 거의 새책을 살 수 있는 것읒 좋은 일이다.

Photo by Phil Roede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