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한 단체에서 진행한 세미나와 토론에 참석하였습니다. 관심 분야이며 최근의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는 것들에 대한 자리였습니다.

의미있는 세미나였고 얻을 것도 많은 자리였습니다. 두시간 정도 참석하여 잘 몰랐던 것을 알 수 있었고 다른 사람들의 현황도 들었습니다.

특별히 제한된 사람들만 참석하는 것이 아니라 관심있는 누구나 참석하는 자리였습니다.

 

그런데 아쉬운 것이 있더군요.

이 모임에 대한 공지를 SNS를 통해서 며칠 전에 접했습니다. 요즘 많이 쓰고 있는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봤습니다.

SNS로 잠시 접하고 일정을 다시 확인하려고 공지를 찾아봤지만 찾기 어려웠습니다.

단체의 홈페이지처럼 공식적인 매체에 공지가 되지 않았더군요. 최근 사업을 하는 사람들이 SNS를 참 잘 이용합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서  많은 정보를 올리고 홍보합니다.

그런데 SNS의 특성은 다양하고 가십성 기사와 섞여 공유되며 시간 순으로 차근차근 보이지 않습니다.

더구나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경우 상대방이 내 SNS 계정만 보는 것이 아니므로 잠깐 눈에 띄기도 하지만 정작 필요할 때는 찾을 수 없기도 합니다.

사업을 하거나 여러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일이 있다면 일정하게 알려주는 기능이 필요합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자신의 홈페이지에 공식적인 내용을 올려놓는 것을 말합니다. SNS로 흘러 다니는 것은 관심을 끄는 것에는 도움이 되지만 변형되거나 잘못된 정보와 함께 공유되기도 하며 정확한 시간을 눟칠 수도 있습니다.

반드시 홈페이지는 아니더라도 주인이 직접 정확한 내용을 알려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정보의 원천이고 정답이고 약속이니까요

보통 자신의 사업을 하거나 상품을 판매할 때에도 남들이 나처럼 알아주는 줄 압니다. 그러나 상대방은 나름의 필터를 통해서 해석합니다. 그러다보니 오해와 착오가 생기고 갈등이 생깁니다.

 

정확한 정보를 알려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SNS에 홍보하기 전에 기준이 되는 원본을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알려야합니다.

지금은 홈페이지가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화려하고 다양한 기능을 가진 것은 두번째이고 정확한 정보를 상대방(소비자)에게 알려 주는 것이 우선입니다.

소비자는 올바른 정보를 원합니다.

 

  •  
  •  
  •  
  •  
  •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