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마다 대표적인 시장이 있다. 대부분 최근에 조성 되기보단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는 전통시장이다.

지자체와 기관에서 전통시장 살리기 노력을 많이 한다. 뜻 있는 시민들도 전통시장에 대하여 남다른 관점으로 접근하며 활성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거대 자본에 의해 전통시장이 죽어가는 것이 안타까와 그럴 것이다.

그렇지만 전통시장을 돌아보면 최근의 관심과 주장과는 달리 점차 쇠퇴하고 있다.  시장을 돌아보면 그런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 창업 등을 목표로 청년몰 육성에 노력하는 시장도 있지만 기대만큼 활기가 넘치지 않는다.

 

지금의 전통시장 구조와 운영 방식에서는 어느정도 쇠퇴는 어쩔 수 없어 보인다.

우선, 대부분의 상인이 노령층이며 대상 고객이 중 장년 이상의 노령층이다. 패션상품 뿐 아니라 먹거리나 생필품도 마찬가지이다.

대규모 할인점보다 별로 나은 점이 없다. 과거의 추억과 정취만을 강조하고 있다. 문화가 발전하지 않았다. 단지 상인의 일터이상의 의미를 찾기 어렵다.

전통시장은 구조적으로 좁은 지역에 여러 상점이 모여 있다. 그러다 보니 비슷비슷한 점포들이 거의 같은 상품을 판다. 상인의 단골 외에는 지나가다 구경거리로 들르는 사람이 없다. 어차피 거기서 거기인 상품이다.

패션에 민감한 사람은 현대식 쇼핑몰이나 인터넷을 이용한다. 더 싸기도 하고 선택의 폭도 넓다.

 

반면에 가게들이 하나 둘 들어선 골목은 오히려 적절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적당히 걸어다녀야 볼거리가 있기는 하지만 모퉁이를 돌아설 때 만나는 새로움이 있다. 그리고 비슷비슷한 물건을 파는 가게가 늘어서 있지도 않다.

어떠면 대부분의 구매는 인터넷을 통해서 이루어질 것이다. 그러나 골목에서는 약간의 충동구매나 사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시장보다 여유롭다.

물론 골목 역시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조성된 상업거리는 빠르게 사그라들 수 있다. 칸칸이 카페와 음식점이 늘어서고 빈틈이 없이 단기간에 가득차게 되면 사람들이 더 이상 오지 않는다.

그리고 시장이나 골목 모두 젊은 사람들만을 대상으로 하는 업종으로 채워나가게 되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 활동적이고 유행에 민감한 사람들은 젊은 사람들이 많지만 특정 계층이 아니라 모두가 어울릴 수 있는 상점이 되어야 한다.

또한, 단기간에 물리적인 힘으로 조성된 상점거리는 역사와 스토리가 빠진 껍데기 문화로 흐르게 된다. 많은 청년몰이 바로 그렇다.

 

문화가 만들어지고 뿌리를 내리는 것은 충분한 시간이 동반되어야하며 서서히 자생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오래된 전통시장은 과거의 추억을 먹고 사는 것을 버려야한다. 과거의 추억은 즐거운 것이지만 사람들은 현재를 살아간다. 현재에 맞게 쉬지 않고 변해야 한다. 오랫동안 아무 변화없이 지내다 갑자기 현대화 한다고 시장이 발전하는 것이 아니다.

 

결국 주민과 상인이 어우러져서 오랫동안 만들어진 시장이나 골목이 살아남게 된다.

  •  
  •  
  •  
  •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