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17742500_0beacf6a00_STARTUP

스타트업은 원래 다 그렇다?

스타트업이 대세인 시대이다. 주변에서 스타트업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간혹 스타트업을 하는 분들과 함께 할 기회가 있어서 대화를 나누다 보면 큰 착각이 있는 듯하다.

언제부터인가 스타트업이라는 고상한(?) 영어를 쓰기 시작하면서 정부나 단체에서 각종 지원이 생기고 창업 열풍이 불면서 다양한 영역의 회사가 생기고 있다.

대체로 나이가 젊은 것도 특징이다.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실패와 실수를 딛고 성공을 꿈꾸는 다양한 사업 모델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그러다보니 도전과 실패를 반복한면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밖에 없다.

이미 모든 것을 경험하고 알고 시작 할 수 없는 특성상 헛점이 보이고 서투르고 부족함이 많은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경험이 부족하고 서투른 것이 대충 해거나 요령을 피워도 된다는 말은 아니다.

경험을 쌓아 나가는 과정을 기다리고 지원해 주는 것이지, 스타트업이니까 원래 그런 것이다라고 해서는 곤란하다.

뻔히 알면서 노력도 없이 잘못해 놓고 스타트업이까 봐달라는 하거나, 스타트업이라서 부족하기 때문에 무작정 도와달라고 하기도 한다.

물론, 그럴수도 있고 그럼에도 지원을 해줄 필요는 있다.

그런데 스타트업이기 때문에 대충하거나 편법을 써도 당연히 용인해 주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스타트업은 공짜로 지원금을 받기 위한 사업이 아니다.

또 언제까지 스타트업이라고 할 것인가?

실수와 실패는 당연하지만 그것을 해결하고 반복하지 않으려는 노력과 기존 기업보다 더 올바른 방법으로 비즈니스를 하고자 하는 노력이 스타트업에서 보여야 한다.

우리는 스타트업의 혁신적 비즈니스에 열광한다.

그 말은 기존의 관행이나 불합리한 것,불편한 것 들을 해결하면서 새로운 비전을 만들기 떄문이다.

모든 스타트업이 대단히 혁신적이고 엄청난 성공을 거두는 것은 아니다.

그렇더라도 스타트업이라는 간판을 이용하면서 편법과 요령으로 이익에만 매달리지는 말아야 한다.

오히려 스타트업이 더 윤리적이고 도덕적이며 인간 중심적이어야 한다.

그런 정신을 무기로 기존 질서에 도전하는 것이다.

스타트업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인 것은 아니다.

창업 이후가 중요하다.

Photo by Heisenberg Media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