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대한 공론화 과정에서 “숙의와 합의”가 떠오르고 있다. 그렇게 어렵지 않은 이야기이다.

이번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대한 결정이 잘 된 것인지 잘못 된 것인지가 아니라 숙의와 합의에 대해거 생각해보고자 한다.

어떻든 수백명이 모여서 몇달동안 의논을 해서 결론을 내렸다. 그 동안 여러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알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참여자들이 많은 토론을 통해 숙의하고 합의한 것이다.

그런데 왜 이것이 이슈가 되는 것일까? 신고리 원전 건설이 중요하고 현명한 판단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한번의 이벤트이다. 더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어떻게 숙의하고 합의하는가이다.

무작정 많은 사람이 모여서 결론을 내기는 쉽지 않다. 사람이 많아지고 첨예한 문제라면 더 어렵다. 그래서 일부의 사람이 선발되어 그들이 합의하게 된다.

긍극적으로는 모든 이해당사자가 참여해서 충분히 논의하고 합의 하는것이 맞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번 일을 주도한 사람들의 선택이 그러할 수도 있지만 또다른 생각을 해볼 수 있다.

 

우리는 충분히 숙의하고 합의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

자신의 주장을 제대로 정리하고 말할 수 있어야 하고 다른 사람의 생각을 청취하고 이해해서 해석할 수 있어야한다. 불만을 갖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막상 자신의 주장을 설득력있게 말하지 못한다. 동의한다 하더라도 다른사람의 결정에 대해서 이해하지 않는다.

모든 사람이 모여 결정하는 것이 반드시 옳은 것이 아닐 수도 있다. 그러나 관련된 사람들이 참여해서 의논을 했다면 사람들의 동의를 얻을 수 있다.

 

숙의와 합의를 하고자 한다면 훈련이 필요하다.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평소에 많은 사람과 대화하고 의견을 나누는 훈련이다. 충분한 대화와 이해가 없이 논리에 대한 학습만 하는 것이 우리들이다. 그러다보니 내말이 맞고 다른 사람 말이 틀리다.

어릴 때부터 누구나 나름의 합리적인 생각이 있는 주체임을 알고 공평하게 대화하고 타인의 상황과 생각을 이해하는 연습을 하지 않는다.

대화가 쉬워 보이지만 연습이 필요하다. 그래야 갈등과 반목을 줄이고 관계를 개선하고 더 나은 통합의 결정을 할 수 있다.

 

서로 이해하고 인정하는 대화가 충분하게 훈련되어 있어야 숙의와 합의를 이룰 수 있다. 막연히 이번 공론화 과정 한번을 보고 숙의와 합의가 쉽게 된다고 생각하면 안된다. 꾸준히 노력하고 평소에 훈련해 놓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 아주 좋은 방법이 수평적 공감토론이다. 비난과 반대 없이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공평하게 말하는 것이 출발이다.

관련하여 올 여름 부터 꾸준하게 진행하고 있는 것이 바로 춘천 공감대화마당이다. 이것은 시민이 평소에 자신의 생각을 갖고 대화하고 상대방을 이해하는 대화 방식이다. 춘천 공감대화마당은 별다른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공평하게 대화하고 올바른 토론을 하는 문화를 확산하는 것이다.

춘천에 산다면, 춘천에 오실 수 있다면 언제든지 참석할 수 있다. 모여서 자유롭게 주제를 정하고 그 주제를 바탕으로 모인 사람들이 대화하는 것이므로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다.

매주 목요일 저녁 7시에 두시간 정도 자신의 커피값 정도만 가져 오시면 된다. 우두동의 한 커피숍에 모이기 때문이다.

숙의와 합의는 그냥 되는 것이 아니다. 평소에 대화하고 이해하는 훈련이 필요하다. 물론 사안에 대한 기본적인 학습과 지식도 필요하다. 앞으로 숙의해야할 일 합의해야 할 일이 많다. 그것이 이시대의 시민이 해야할 일이기 때문이다.

  •  
  •  
  •  
  •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