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설이다.

어수선한 날들이 정리가 되어 가고 있다.

설을 지나고 나면 봄을 기대하면서 새로운 일들을 벌여 보겠지.

그래 설이다

Tags: No tag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