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Man-With-Question[김철호의 사람 이야기]

조직이 커지거나 회사가 성장하면서 인원이 늘어나고 역할이 분할 되기 시작하면 팀이나 부서를 만들기 시작한다.

초등학교시절부터 이러한 일은 당연하게 받아들여졌고, 아무런 어려움 없이 할 수 있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런데 갈수록 조직에 문제가 생기면서 경영진이 생각하기에는 팀장(또는 매니저)들의 능력을 의심하게 된다.

왜 그럴까? 회사에서 경험도 많고 우수하다고 생각되는 사람을 팀장으로 만들었는데 무슨 문제가 있을까?

이때 경영진의 선택이 무조건 잘못 되었다고 보기 어렵다. 단지 어떤 사람이 팀장 또는 매니저로 적합한지에 대한 기준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우리는 간혹 프로스포츠 팀의 실적이 저조한 경우 감독을 경질하고 팀에서 우수한 선수를 감독으로 발탁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새로 감독이 부임 하는 것만으로 분위기 쇄신이 되기에 순간 활력을 얻는 처럼 느껴지지만 금방 팀의 실적은 제자리로 돌아 오기도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새로 임명된 감독은 아주 뛰어난 선수인 것이다. 우수한 성적을 내는 선수가 감독을 하면 팀의 성적이 올라 갈 것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선수로 뛰어난 능력을 발휘 한 것이지 감독으로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것은 아니란 얘기다.

히딩크가 한국 대표팀을 맡고 처음에 괭장히 의아하게 생각한 것이 있다. 왜 한국 팀은 선수들이 체력 단련 할 때 감독이 함께 뛰는가 였다.

경기장에서 뛰어야 할 선수가 하는 운동과 감독의 운동이 같은 것에 의문을 제기 한 것이다.

감독은 직접 경기를 하는 사람이 아니다. 선수가 경기를 하는 사람이다.

회사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영업조직을 성장 시키고자 하는 경우 영업을 잘 했던 사람을 매니저로 앉히고 영업 조직을 키우기를 바라는 경우가 있다. 그 사람이 매니징 능력도 탁월하다면 상관 없지만 그렇지 않다면 뛰어난 영업사원 한명만 잃게 되는 셈이다.

결국 매니저의 역량은 다른데 있다는 뜻이다.

영업을 잘하는 사람은 계속 영업을 잘하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기술이 뛰어난 사람은 기술자로 성장하고, 프로그램 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프로그래머로 성장해야 한다. 나이가 들었다고 무조건 관리자의 모습과 능력을 기대하는 것은 권위주의 시대의 구태를 벗지 못하는 것이다.

매니저는 팀의 업무를 가장 잘 알고 잘 해왔던 사람이 아니라, 조직을 잘 운영하고, 팀원을 잘 키울 수 있는 사람이 적합한 것이다.

0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