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글읽기?

글쓰기 방법론에 관한 책들이 참 많다. 그중에 몇권을 사서 보기도 했지만 대부분 좋은 책이란 생각 정도였다. 이유는 책에서 말한 대로 하지 못하는 나의 문제이기도 하고 쉽게 공감이 가지 않기도 했다.

그러던 중에 읽은 “대통령의 글쓰기”는 책을 집어 들고 아주 수월하게 단숨에 읽게 된 책이었다.

그렇다고 가벼운 자기계발서나,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고 생각할 것이 많은 책임에도 지루한 줄 모르고 읽어 내려간 책이다.

글쓰기 책이긴 하지만 글쓰는 기술에 관한 이야기만이 아닌 글을 쓰는 사람의 철학과 사상, 원칙에 대한 이야기이다.

왜 그렇게 써야 하고 그 글에 어떤 생각을 담고자 했는지를 이해 할 수 있는 좋은 길잡이가 되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아쉬운 것은 두분의 대통령이 세상을 떠나고 더이상 그분들의 생각을 알 수 없는 지금에 나온 것이 아쉬움이랄까?

읽으면서 나에게는 어떤 일관된 생각과 원칙이 있는지 고민하게 되었다.

좋은 글은 엉덩이로 쓴다고 했지만 머리와 가슴속에서 나오는 것이 어떤 것이냐에 달려 있는 것 같다.

원 재료가 좋아야 한다는 것이다. 역시나 글쓰기 전에 고민하고 생각할 것이 많아진다.

돌아가지 말고 뚜렷하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 하면서 상대방에게 잘 이해 되고 읽힐 수 있는 그런 글을 써야 한다.

Tags: No tag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