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필기구가 늘어난다. 그렇다고 덕후도 아니고 글쓰는 사람도 아니지만 어느순간엔가 별의 별 필기구가 많아졌다.

노트를 사용하면서 필기를 할 때 가장 많이 쓰는 것이 볼펜이기는 하지만 의식적으로 만년필을 쓰려고 한다.

선물 받은 유명 브랜드의 비싼 만년필도 있고 평이 좋거나 추천 받은 것도 있으며 이래저래 구매한 것이 있고 다이소에서 산 것도 있다. 최근에 알라딘에서 굿즈로 6각형으로 된 BORN TO READ라고 써있는 만년필을 받았다. 마일리지 4000점이 차감되는 것이니 굳이 산다고 하면 4000원인 셈이다.

플라스틱 몸체에 촉은 금도금이 아닌 스테인레스 만년필이다. 마감도 약간 아쉬운 그런 것이다.

그런데 글씨를 써 보니 아주 잘 써진다. 종이에 걸리지도 않으며 잉크가 나오는 것이 일정하다. 무게는 아주 가볍다. 오히려 유명브랜드의 비싼 것들보다 글씨 쓰기에는 더 좋다.

플라스틱이고 가볍기 때문에 손에 잡히는 느낌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아주 쓸만하다.

알라딘 굿즈가 쓸만한 것이 많아서 인기가 좋기는하다. 그렇지만 막상 받아보면 별로 쓰임새가 많지 않은 것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이번 만년필은 의외이다.

번쩍거리는 금도금도 아니고 스테인레스이지만 볼펜보다 쓰기 쉽고 어디나 가지고 다니기에 충분하다.

  • 6
  •  
  •  
  •  
  •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