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겨울을 지나고 봄이오면 새로운 마음으로 계획을 세우고 설레는 것이 당연하지만 올해는 느닷없는 코로라 바이러스로 심각하게 움츠러들고 활동을 주저하고 있다.

사람들 사이에서 변화와 발전이 이루어지고 결과가 나오는 것이 정상인데 만남을 꺼리고 스스로 행동을 제약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혼란은 결국에 정리되고 안정이 되겠지만 움츠러든 사람들의 마음은 쉽게 펴지지 않을 것이고 기존의 패러다임에 대한 회의와 혼란은 한동안 이어질 것이다.

더구나 소득이 줄고 일자리가 사라지는 것 이상의 경제침체가 걱정된다. 무엇을 준비하고 무엇을 해야할 지 가늠이 되지 않는다.

지금하는 일을 지속해서 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그럼에도 나이가 들면서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것이 쉽지 않다.

IMF 시절에 기업이 무너지면서 4,50대가 길거리로 내몰리던 상황이 그려진다. 더구나 빠르게 변하는 사회를 따라가는 것은 점점 어려워진다.

 

시야를 넓히고 고정관념을 버리고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살펴야 한다. 한가롭게 과거의 영광을 붙들고 있을 수는 없다.

새로운 세상을 맞이해야 한다. 코로나로 활동이 위축되고 제약이 많지만 세상으로 나가 더 많은 것을 봐야한다. 내가 알지 못하는 다른 영역을 봐야한다. 어디엔가 다른 가능성이 싹트고 있을 것이다.

 

따뜻한 봄이다. 세상속에서 새로움을 발견하기 위한 길을 나서자.

길을 나설 때 신발끈을 고쳐 매듯이 마음먹고 길을 나설 때면 가방을 챙긴다.

가방속에는 무엇이 들어있는지도 중요하겠지만 가방을 챙긴다는 사실이 더 중요하다. 무엇인가를 하기위한 기본이기 때문이다.

지난 겨울에 새로 가방을 하나 만들었다. 새 가방을 들고 가방속에 무엇을 채울 수 있을지 다녀보자.

 

새로운 시대를 준비해야 할 것이다.

2+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