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결정의 중요한 요소.

 

리더는 많은 의사결정이 필요하고 늘 의사결정의 연속이다.

 

나는 “결정이 곧 실행이다”라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결정이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개인 뿐 아니라 기업이나 조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아마도 기업의 경우에는 결정되지 않는 것을 실행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결정을 해야 하는가?

 

당신의 결정은 근거가 충분한가?

 

이미 살펴본 것처럼 결정을 위한 근거는 반드시 필요하다. 과거의 경험과 지식을 기반으로 새로운 결정을 할 수 있다.

그런데 단지 과거의 경험만으로는 새로움에 대한 예측이나 추정은 쉽지 않다.

 

우리에게는 많은 동료가 있다. 만일 기업이나 조직의 대표라면 아랫사람이 많을 것이다.

새롭게 해야 하는 일이라면 함께 일을 하는 동료가 의사결정의 중요한 요소이며 그들의 판단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누구나 다른 사람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결정하겠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다른 생각이나 쓴소리라도 많이 해 달라고 한다. 당연한 이야기이다.

조직의 리더 역할을 하면서 다른 사람의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이겠다고 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늘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듣기는 하지만 듣기만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자면 직원의 의견을 듣겠다며 여러 사람들로부터 냉정한 평가를 받고 겸허하게 수용하겠다고 하는 리더가 있다. 이 리더에게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의견을 정리해서 전달하고 리더는 그 의견을 잘 살펴보고 타당한 의견을 수용하기로 결정한다.

이런 모습이 좋은 의사결정의 모습이기는 하지만 진짜 의사결정으로 보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바탕으로 자신의 의견과 비교하고 토론을 통해 해당 의견의 타당성과 장,단점을 따져 보지 않는다. 그러면 좋은 의견을 듣기는 했지만 내 마음속에서 완전히 동의가 되는지 상대방이 말한 것이 정확하게 어떤 의미인지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토론이나 논쟁을 통해 합의 되지 않은 의사결정을 선언적인 의미는 갖지만 실제 이해당사자가 모두 동의하며 실행에 옮기는 동력을 갖지 못한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받은 좋은 의견이든 나쁜 의견이든 단순한 목록으로 끝나지 않으려면 결정권자는 주어진 의견을 소재로 토론을 해야 한다.

토론이 일상화 되어야 의견을 검증하고 오류를 줄이며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는 공동의 주장이 만들어진다.

사람들은 자신의 의지가 반영된 주장이 결정될 때 더 열심히 실행에 옮길 것이다.

 

토론이 없다면 리더조차 자신이 결정한 것에 회의를 품고 실행에 최선의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리더라면 자신과 함께 일하는 사람과 많은 대화를 해야한다. 최종 결정을 하기 전에 동료로부터 듣는 좋은 정보와 판단을 근거로 논쟁을 하며 의견을 수렴하고 모두가 따를 수 있는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면 불확실한 미래라도 따라주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또한, 리더가 토론을 일상화 한다면 동료들은 리더가 자신을 의사결정의 파트너로 여긴다고 생각하게 된다. 이는 한마음 한 뜻으로 조직의 정렬에 많은 도움을 준다.

 

의사결정을 위한 중요한 요소가 토론이지만 토론은 더 많은 이익을 가져다 준다.

 

DIAMOND METHOD

특강사내 인스트럭터 양성과정을 진행합니다.

스스로 결정하게 하고, 의견을 반영하며, 역할을 나누는 것이 참여를 만듭니다.

반드시 피하고 싶은 리더 – 첫번째

리더의 조건에 대해서 몇가지를 말한 적이 있다.

그렇다면 피하고 싶은 리더는 어떤 사람일까?

지극히 주관적일 수 있지만 그동안 20년이 넘는 사회생활과 다양한 리더를 겪어보고, 여러 유형의 사람들과 함께 일하다 보니 함께 일하면 오래 일할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

특히 리더의 위치에 있다면 같이 일하는 것이 고역인 사람들이다.

가장 힘든 리더의 유형이 중간이 없는 리더이다.

무슨 말인가 하면 대부분의 생각이나 판단이 둘중 하나로 결정 되는 사람들이다.

자신의 주장이 강한 것은 칭찬할만 하지만 세상을 이분법적으로 보는 것이 심한 경우이다.

여러사람의 의견이 섞이고 고려할 사항이 많으면 자신의 생각과 타인의생각 둘로 세상을 나눌 수 없다.

더구나, 세상일이 단순하게 옳고 그름으로 나누어지지도 않는다.

특히 요즘의 정치인들에게서 이런 현상을 많이 보게 된다.

동의하는 생각이 이쪽 저쪽에 걸쳐 있고, 나는 또 다른 생각이 있을 수 있다.

회사에서도 경영을 하는 사람이 뚜렷한 신념과 가치관을 유지한다는 이유로 다른 사람의 생각이나 변화되는 환경을 무시하고,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모두 나쁜 것으로 치부해 버리면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더구나, 그런 리더를 따른다는 것은 나에게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태도인 것이다.

물론, 내가 별 생각이 없고 시키는 일만 하는 것이 편하다면 다를 수 있다.

자기분야의 전문가이기 때문에 다른 생각이 잡념이 된다는 이유로 한가지만 고집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한 분야의 장인이나 전문가로 인정 받을 수는 있지만 리더로 여길 수 있는 사람은 아니다.

그렇다고, 자기 주장도 없이 이리저리 흔들리는 것이 좋다는 것은 아니다.

0과 1사에에 무수히 많은 수가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필요에 따라 수용하며, 자신의 생각을 바꿀수도 있어야 하는 것이다.

리더라면 더 많은 다양함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지 않은 리더는 반드시 피하고 싶은 사람이다.

이유를 알고 일하자!

시키니까 일한다?

그냥 내가 해야 하는 일이니까, 전에도 해왔던 일이니까, 등등 여러가지 일을 한다.

그런데 왜 그일을 해야 하는지 알고 하는것일까?

굳이 알아야할 필요는 있는 것일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는데도 성과가 나지 않고 흥미가 없어지는 일이 주변에 많다.

직원을 동기부여하는 최고의 방법

에서 말한 것처럼 흥미를 느껴야 일이 더 잘될텐데 우리는 흥미를 느끼지 못한다.

각종 이벤트나 새로운 이슈를 만들어 직원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방법도 많이 해보지만 항상 그때 뿐이다.

내가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일을 하는 사람이 그 일을 자신이 하는 이유를 제대로 알고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것은 중요한 것이다.

내가 하인이나 노예가 아니기 때문에 하는 일에 대한 정확한 이유와  가치를 알고 목적에 동의 되어야만 그 일에 매달릴 의미가 생기는 것이다.

결국, 직원을 동기부여 시키는 최고의 방법은 직원이 하는 일에 대한 가치를 제대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유를 알고 일해야 하는 것이 필수이다.

사람은 자신이 의심없이 선택한 일에 대해서는 책임의식을 갖고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내기 위해서 노력한다.

개인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이라면 왜 해야 하는지 이유를 찾는 노력을 해야한다.

Photo by opensource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