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사이에서 살아가기

사람을 한자로 쓸 때 인간(人間) 이라고 씁니다. 간혹 비아냥 거릴 때 쓰기도 하지만 사람을 의미 그대로 한자로 표현하는 방법입니다.

인간을 풀어보면 사람 사이라는 말입니다. 다시 말해 사람은 독립적인 존재이기도 하지만 사람과 사람들의 관계까지 포함하는 것이 사람이라는 말일 수 있습니다. 사람들과의 관계가 없다면 사람으로서의 존재 의미가 없는 셈이지요.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에 가장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이 사람이고 다른 사람과의 관계입니다. 일의 성과를 내는 것도 결국 사람이 하는 것이고 만족과 실망도 사람 사이에서 생깁니다.

일을 하는 과정에서도 함께 일하는 사람에 따라 성공여부가 달라지게 됩니다.

이렇게 중요한 사람과 사람들과의 관계 때문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더 좋은 사람을 만나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 뜻을 맞추어 살고 싶은 것이지요.

이러한 모든 과정에는 사람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 전제입니다. 상대방을 알아야하고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나 가치관 성향 등을 알아야 좋은 관계를 만들 수 있습니다. 많은 인맥관련 정보는 더 많은 사람을 만나고 관리하고 상생의 구조를 만드는 방법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을 이해하고 나와 다른 사람들의 소통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소통은 단순한 정보의 전달이 아닙니다. 소통의 기본은 이해와 존중, 인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요즘 집중하는 것이 다른 사람들과 공평하고 수평적인 대화입니다. 이미 잘 알고 있는 사람이던 처음 만나는 사람이던 상대방의 생각을 제대로 이해하고 차이를 인식하며 서로 동의하는 결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춘천에 이사온지 1년이 아직 되지 않았지만 춘천에서 공감대화마당을 만들어 운영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특별한 것은 아닙니다. 누구나 참여해서 우리 일상의 주제에 대하여 비난과 반대 없이 서로의 생각을 말하고 듣고 토론 하는 것입니다.

더 발전해서 평소에 자유롭게 대화하고 의견을 나누는 토론 문화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동안 토론은 대결적인 자기 주장의 관철 방법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자기가 옳다는 생각에서 상대방을 설득하는데 집중했습니다. 그것보다는 더 크게 모두의 생각을 포용하는 가치를 만들고자 합니다.

학생, 청소년들의 건강한 토론 문화를 만들어 미래 지향적인 인재로 키우고 동네 사람들과의 수평적 대화로 일상의 갈등을 줄이며 각 단체나

기관,  회사에서 모두 참여하는 의사결정을 할 수 있고 동의하는 결론을 내린다면 반대와 갈등보다는 통합과 성장 동력이 만들어지리라 생각합니다.

그 시작으로 우선 춘천 공감대화마당을 시작했습니다. 참석이 가능한 춘천 시민 모두가 대상이며 강요되는 주제나 제한은 없습니다. 평소에 고민하는 주제나 생각해봤으면 하는 주변의  일들을 중심으로 대화합니다.

의무사항이나 부담없이 매주 목요일 저녁 7시에 한 카페에서 모이기 때문에 자신의 음료값 정도만 있으면 됩니다.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하길 바랍니다.

 

생각 숙성

생각만 많이 하고 행동을 옮기지 못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 그러나 생각이 충분히 숙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행동하는 것은 더 큰 문제일 수 있다.

생각과 행동이 정확하게 균형이 맞는다면 최적이겠지만 사람은 그럴 수 없다.

어느 한쪽으로든 치우치게 마련인게 사람이다. 그래도 현명한 사람이라면 균형을 잡으려는 노력을 꾸준하게 하는 점이 다를 것이다.

 

행동을 하지 않고 지나치게 생각을 많이 하면 얻어지는 결과가 기대에 못 미치게 된다. 대신 생각을 충분히 하지 않고 행동을 하게 되면 결과가 부실해 지기도 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많다.

자신도 어떤 결과가 나올지 예측하지 못하면서 무책임하게 행동하고 말한 것을 다른사람들은 더욱  만족스럽게 받아들일 수 없다.

 

특히 아무 생각없이 말할 때 남들에게 상처를 주고 회복하게 어려운 관계를 만들기도 한다.

우리는 평소에 생각을 충분히 하고 숙성하는 훈련이 필요하다.

생각을 많이 하라는 말은 많이 듣늗다. 그러나,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정답이 없다.

 

어떻게 생각을 숙성할 수 있을까? 제대로 숙성된 생각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같은 주제로 대화하고 토론하는 방법이 있다. 무조건 자기 생각을 고집한다면 더이상 숙성되지 않는다. 여러사람과 대화하면서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들어보고 자기 생각을 발전시켜 다시 정리하는 과정을 반복하다보면 잘 익은 생각이 만들어진다.

이때 대화에 좋은 조건과 공평하고 자유로운 과정을 밟아야 한다. 그래야 생각에 제한과 제약이 없고 풍부한 의견을 들을 수 있다.

생각에 대한 비난과 반대, 불평에 구애받지 않고 의견을 말할 수 있다면 가장 좋은 대화 환경이 된다.

그래서 시작하는 것이 공감대화마당이다. 더 많은 사람과 대화하고 토론하며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나와 우리의생각을 숙성하는 과정이다.

춘천에서 진행하는 공감대화마당에 참여해 보면 알 수 있다. peoplein.cc

 

 

춘천에서 자전거 타기

춘천에 살면서 마음먹은 일 중 하나가 자전거를 열심히 타는 것이다.

나에게 가장 잘 맞는 운동으로 생각되는 것이 자전거이다. 운동신경 둔한 사람이 무리하게 할 수 있는 것도 별로 없고 달리기는 무리가 가고…

춘천은 자전거 타기에 참 좋은 환경이다.

북한강과 소양강으로 연결되는 자전거길도 좋지만 도심의 중심을 빼고는 길이 여유롭고 차들이 많지 않다. 잘 만들어진 도로에 많지 않은 자동차 그리고 보기 좋은 풍광이 있다.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나가면 한적한 시골길이지만 적당히 닦여진 도로는 자전거 타기에 딱 좋다.

 

오늘은 신북면의 작은 산 하나를 넘어 액 35km 정도 돌아 왔다. 올라간 높이는 약 400m 가 조금 안되는 높이로 운동 안한 티를 팍팍 내면서

파란 하늘과 날씨에 감탄하면서 목표만 열심히 세우는 하루인가보다.

 

이렇게 좋은 춘천을 소개하고 필요한 것은 찾기 쉽게 하기위해

춘천에 대한 더 많은 정보가 있는 춘천리스트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