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하고 싶은 직원 – 세번째

신규로 직원을 채용하거나 같이 일하고 하는 파트너를 정할 때 어떤 사람들이 가장 좋은 유형일까?

채용하고 싶은 직원의 유형 – 두번째

직원을 채용한다면 어떤 사람이 좋을까?

 

세번째 기준이 자기관리가 되는 사람이다.

사람을 처음 만날 때 자기관리가 얼마나 잘 되는지는 알 수 없다.

더구나 한두번의 면접으로는 쉽지 않다. 자기관리는 시험으로 측정할 수 없다.

 

그럼에도 자기관리의 의지와 나름의 방법으로 스스로 관리하는 능력을 갖춘 사람이 필요하다.

회사에서 개인의 관리에 대해서 크게 문제 삼지 않는 경우도 많다.

스스로의 성장을 위한 노력을 강조하지만 막상 그것은 개인이 알아서 해야할 문제이므로 회사가 신경 쓰지 않아도 되기는 하다.

그렇다고 자기관리를 못하는 사람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자기관리가 중요한 이유는 미래의 자신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현재의 노력과 태도이기 때문이다.

회사는 자기관리에 대해서 강요하지는 않지만 자기관리가 잘 되는 사람을 우선 대우해줄 수 밖에 없다.

그런 사람이 생산성도 높고 일에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며 나중에 리더가 될 사람이기 떄문이다.

 

자기관리에는 개인의 신상과 평판을 관리해야 함은 물론이고, 자기의 커리어도 함께 관리해야 한다.

회사에서 커리어 관리에 대한 노력이 있기는 하지만 일반적이고 제한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개인의 커리어에 대해서 스스로 목표와 기준을 세우고 노력해야 한다.

자신의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자기관리의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나중에 자기관리가 되지 않아서 불이익을 당할 때 환경이나 회사에 대한 핑계를 댈 수 없다.

자기관리는 타인이 해주는것이 아니다.

취업과 창업

갈수록 일자리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전 세대를 걸처 고민이 없는 세대가 없지만 가을에는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로 나가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은 때입니다.

예전처럼 시험봐서 합격하면 취직이 되는 그런 시절도 아닙니다.

갈수록 취직이 힘들다 보니 창업에 눈을 돌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취업과 창업은 무엇이 다르고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두가지의 차이점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실제 필요한 능력과 준비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쉽게 나누기 어렵습니다.

저는 취업과 창업의 공통점을 말하고자 합니다.

두가지 모두 서로 다른 능력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취업이든 창업이든 사회에 진출한 이후에는 우리나라의 현실속에서 경제활동을 해야 합니다.

학업의 과정이 아니라 비즈니스 현실을 알고 사회생활을 해야 합니다.

요즘 기업의 채용과정은 지식 수준이 아니라 업무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을 뽑고자 하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물론, 업무능력을 한두번의 면접과 서류로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내용을 보면 결국 업무능력이 있는 사람이 대우 받는다는 것입니다.

창업에서는 어떨까요?

역시 업무능력이 중요합니다. 차이가 있다면 업무의 내용을 더 많이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창업은 아이디어만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실제 일을 진행하고 처리하는 방법을 알고 결과를 내야 성공합니다.

결국 취업해서 하는 일이랑 같다는 것이지요.

그런데도 취업과 창업 중에서 둘중 하나를 선택해서 준비한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두가지 경우 모두 일을 잘 처리하는 능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물론, 처음부터 능력을 갖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러므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비즈니스 세계를 이해하고 익히는 과정이 필요하고 스스로 느끼는 부족한 능력을 채워가야합니다.

회사에서 인턴을 해본 경험이 창업에 도움이 되기도 하는 것처럼 창업을 취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할 수도 있고, 창업의 경험을 살려 취업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통적으로 사회생활하는 지혜와 비즈니스 현장에서 일하는 방법을 열심히 찾아 보고 경험하는 것이 재산이 됩니다.

창업 코스와 취업 코스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어느 한쪽으로만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은 절름발이 능력을 갖게 됩니다.

Photo by Lars Plougmann

채용하고 싶은 직원의 유형 – 두번째

신규 직원을 채용할 때 어떤 사람을 선택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해서 지난해에 써 놓은 글이 있다.

직원을 채용한다면 어떤 사람이 좋을까?

또다시 가을이 되면서 취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요즘은 특별히 가을이 취업시즌이지는 않지만 학교의 졸업시즌과 맞물리면서 가을에 집중된다.

지난번 글과 더불어 신입직원의 조건을 하나 더 붙여 보고자 한다.

“스스로 학습하는 분야가 있는가?”

업무나, 전공 학습 외로 개인의 발전을 위해서 스스로 학습하고 있는 분야가 있어야 한다.

회사의 일은 배우면 할 수 있고 해당 분야의 전문 지식도 늘어나게 된다.

그것은 누구나 당연하게 해야 하는 것이며 자연스러운 것으로 볼 수 있다.

즉, 차별화가 안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누가 시켜서가 아니고 학교에서 배운 분야가 아니라 자신의 계획에 따라 학습하는 분야가 있다는 것은 특별한 대우를 받을만 하다.

자기의 미래를 위해 계획하고 목표를 세운다는 측면도 있고, 차곡차곡 학습해 나가는 것은 좋은 습관이 된다.

회사는 누가 시키지 않고 스스로 알아서 하는 사람을 뽑기를 원한다.

처음부터는 아니지만 매니저가 되고 리더가 되면서 그렇게 성장하기를 바란다.

그런데 처음부터 그런 능력과 자질을 알아볼 수는 없다.

대신 자기 계획을 바탕으로 스스로 학습하는 분야가 있다는 것은 미래에 스스로 자기일을 해나갈 수 있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다는 증거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스스로 학습하는 분야가 있는지 얼마나 오랫동안 어떤 계획으로 진행하고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반대로 신입직원은 스스로 자신의 분야를 계획하고  학습해야 하는 것이다.

 

Photo by MC Qui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