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포기할 수 있습니까?

도전과 열정을 강조하는 시대이다 보니 시작한 일을 포기 한다는 것은 크게 잘못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는 포기는 죄악으로 생각하고 중단없는 전진같은 목표를 놓치지 않는 근성있는 태도가 성공을 위한 최고의 보증수표처럼 주장하고 있다.

목표한 것이 있다면 당연히 최선을 다하고 성취를 위한 모든 방법을 시도하며 참고 기다리는 것은 필요하다.

그러나, 자신의 길이 아니거나 목표가 잘못되었다는 판단이 선다면 빨리 중단하고 다른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잘못된 것을 알면서도 혹시나 하는 미련이나 남의 눈을 의식해서 중단하지 못한다면 오히려 더 큰 좌절과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

 

포기가 많은 것이 좋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용기있게 포기할 줄 아는 것도 중요하다.

어쩌면 뭔가 하는 것보다 하지 않을 용기가 더 많이 필요하다 그리고 더 큰 힘이 든다.

남들의 시선과 과거의 명예나 자존심 때문에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은 매몰비용만 늘릴 뿐이다.

어른이든 아이들이든 심사숙고해서 선택하고 실행하다 잘못된 선택을 중단 하고자 할 때 격려하고 지지해 줄 필요가 있다.

과감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칭찬할만 하다.

 

스스로 판단하고 선택한 일을 포기 하기 위해서는 어느정도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 지금까지 이루어 놓은 성과와 시간을 버리고 다시 시작하기 위한 시간과 비용이 또 들어간다.

그러나 너무 늦지 않은  포기로 더 큰 손해를 보지 않으려면 일을 처음 기획하는 단계에서 중간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중간 목표는 시기적 중간이 아니라 이리 궤도에 올라가는 수준을 판단할 수 있는 상태이며 무리하지 않은 목표 수준이 좋다.

중간 목표가 원하는 시점에 달성되지 않으면 과감하게 포기 하는 것을 고려해야 할 시점이다. 원하는 수준으로 발전이 예상되지 않는다면 용기를 내야 한다.

포기할 줄 아는 것이 참된 용기이다.

 

리더의 선택

누구나 선택을 하지만 리더가 하는 선택은 무게가 다르다. 선택에 대한 책임도 다르다.

리더는 어떻게 선택을 하고 책임을 져야할까?

선택의 과정에서 우리는 많은 정보를 찾고 검토한다. 대부분 수집된 정보가 반드시 정확한지 알 수 없다. 그래서 더 많은 정보와 여러사람의 의견을 곁들여 검증하고 비교하여 최적의 정보를 찾아낸다.

이 과정부터가 리더가 해야하는 선택이다.

반드시 리더의 역할을 하는 사람이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마지막에 리더의 동의가 필요하다. 고민스러운 선택 과정을 거쳐서 리더가 동의한 순간 그것은 리더의 책임으로 남게 된다.

 

많은 사람들은 잘못된 선택에 대해 서로 책임을 떠넘기게된다.

아무리 많은 사람이 모여서 논의를 하고 검토를 해도 틀린 선택을 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그렇다고 매번 선택의 과정에 참여한 사람들 모두에게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 최종 동의와 승인은 리더가 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책임을 리더가 질 수도 없다.

잘못된 선택으로 피해가 발생했다 하더라도 논의의 과정 많은 의견을 수렴하여 분명한 의도를 갖고 선택해서 시행한 일이라면 어쩔 수 없는 결과로 받아들이고 반복해서 같은 오류가 벌어지지 않도록 보완하는 것으로 책임을 다할 수 있다.

리더 역시 사람이므로 실수와 착오가 있을 것이다. 이것을 인정하고 보완하는 노력을 한다면 신뢰 받는 리더의 모습이다.

잘못된 결과에 대해 선택하는 과정에서 정보를 수집하고 함께 논의에 참여한 동료에게 허물을 돌리는 것은 리더의 위치를 스스로 내려 놓는 것과 같다.

또한, 동료들은 자신이 참여한 논의 선택의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 리더에게 책임을 돌리고 원망만 한다면 역시 신뢰할 수 없는 사람이 되는 것은 마찬가지인다.

중요한 것은 결과를 함께 공유하고 인정하는 것이다.

리더는 리더대로 자신의 한계와 착오를 인정하고 동료들의 원인 분석에 귀 기울이며 나머지 사람들도 절못된 선택을 하게된 원인을 솔직하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

잘못된 것에 대해 함께 검토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책임을 다하는 것이다.

Photo by Daxis

새로운 프레임으로 전환하라.

다른 결과를 원한다면 다른 방법이 필요하다.

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들이 많다. 변화가 중요하기도 하고 변화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기도 하다.

무작정 변한다는 것이 쉽지 않기도 하지만 왜 변해야 하는지, 무엇이 변해애 하는지는 사람이나 상황마다 다르다.

그럼에도 공통적인 것은 같은 방법으로는 같은 결과를 얻을 뿐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다른 결과를 원한다. 좀 더 솔직히 말하면 더 나은 결과를 원한다.

그렇다고 과거 몇 십년 동안 해 오던 방법이 있는데 새삼 새로운 방법을 취한다는 것이 쉽게 되는 것은 아니지만 더 예전과 같은 방식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막연하게 변할 수는 없다. 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프레임을 만들어서 스스로에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

새로운 프레임에는 세상을 바라보는 눈, 상황에 대한 이해, 사람들과 교류하는 방법, 목표의 기준 등 많은 것이 실행 방법과 함께 바뀌어야 한다.

과거를 바탕으로 오늘을 살고, 오늘을 통해 내일로 가야하는 현실에서 새로운 프레임을 어떻게 구성해야 하나?

 

우선, 일하는 환경을 바꾸자.

일하는 환경에 새로운 조건이 필요하다. 일을 능숙하게 하던 과거의 방식을 중단하고 해 본적이 없는 새로운 것을 시도해 보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물리적 환경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

일하는 장소와 시간의 변화가 필요하다. 그렇게 해서 새일을 맞이하는 분위기를 조성해야한다.

그리고 나서, 새로운 사람들과 일해야 한다. 무조건 과거에 쌓여 있는 인맥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일하는 파트너에 다른 시각과 환경에 있던 사람이 생긴다면 내가 몰랐던 방법을 알게 되고 관점을 변화 시킬 수 있다.

함께 일하는 사람 뿐 아니라 만나는 사람들의 유형과 수준을 다양화 해야 한다.

새로운 사람들과 설계도를 그리자.

새로운 사람들과 다른 목표를 갖고 설계도를 그리는 것이다.

가능하면 과거의 경험과 설계도를 무시하고 다른 생각을 갖는 많은 사람들의 생각을 반영하여 설계도를 그리는 것이다.

 

물론, 내 능력이나 경험으로 할 수 없는 설계가 나올 수 있고, 막상 가능한지 의심이 들 수도 있다. 그렇지만 새로운 프레임은 누구도 경험하거나 장담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그렇게 만든 새로운 프레임에 나를 맞추는 방법을 찾아보는 것이다. 불편하다고 프레임을 바꾸지 말고 내 생각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

누구나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과거 경험에 비추어 자신이 적응하기에 걸리는 시간을 인정하고 그 동안 프레임을 이해하고 그 속에 들어가야한다.

 

새로운 프레임은 최대한 과거의 것과는 달라야 효과가 있을 것이다.

나의 프레임을 새로 디자인 해야 한다.

Photo by gad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