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의 성과를 이끌어내는 동기부여 방법

직원이 자기 몫을 다하고 갖고 있는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조직을 운영하는 많은 사람들의 공통된 고민이고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보고 있다.

인사관리에서 가장 많은 이론이 있고 주목 받는 분야가 리더십과 더불어 동기부여일 것이다. 이 두가지는 별개의 것이 아니라 직원을 동기부여 시키는 능력의 리더십의 중요한 요소이므로 같은 영역이라고 볼 수도 있다.

방법은 잘 모르지만 동기부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고민하는 것이다.

직원에게 즐거움을 주기도 하고 보상에 대해 고민하고 근무환경을 개선하며 스스로 희망을 갖고 적극적으로 자기 일을 잘해 주기 바라고 있다.

시대가 바뀌면서 동기부여의 대상과 함께 관점이 바뀌고 있다.

 

동기부여가 의미하는 것은 일하는 이유를 깨닫고 자신의 가치를 일에 부여하는 것이다.

자신이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일에 몰두하는 것이 최근의 경향이다. 시키는 일을 하는 시대는 지나가고 있으며 리더 역시 스스로 알아서 해주길 바라고 있다.

그렇다면 스스로 알아서 할 일이 있어야 한다.

 

자신의 회사가 어떤 회사인지는 알고 있다. 그리고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알지만 그 일이 나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알아서 하기 어려운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사람은 남이 시키는 것에 대해서 흥미를 잃는다. 그러면서 알아서 하지도 않는다. 어쩌면 이것이 조직에서 가장 큰 고민이다.

이유는 무엇일까?

해야하는 일을 스스로 결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내가 무엇을 왜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할 계획인지 스스로 결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흔히 알아서 하라고 하지만 목표와 결과를 정의해 놓고 알아서 책임을 지라는 형식으로 넘겨 주는 일이 대부분이다.

 

 

직원이 성과를 내기 바란다면 그 들이 직접 결정하게 해야 한다.

목표를 만들고 결과를 결정하며 방법을 계획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면 남이 시킨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 되고 누가 주문하지 않아도 자기 책임을 느끼게 된다.

사람은 스스로 참여한 일에 대해서 더 많은 애착을 가질 수밖에 없다. 그리고 더 열심히 일할 가능성이 많아진다.

직접 결정한 일이라고 알아서 하는 것은 아니다. 직원의 참여로 결정된 일을 추진하고 관리하는 것은 회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적절한 규제도 필요하며 보상 체계도 갖추어야 하고 자원의 효율적인 배분도 해야 한다.

스스로 의사결정을 한 일에 대한 규제와 책임, 역할 등을 스스로 이해하고 공유하게 되면 자기 일로 인식하게 된다.

 

직원 스스로 결정하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동기부여 요소인 것이다.

회사의 의사결정 과정에 직원이 참여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DIAMOND METHOD

특강사내 인스트럭터 양성과정을 진행합니다.

스스로 결정하게 하고, 의견을 반영하며, 역할을 나누는 것이 참여를 만듭니다.

새로운 시작을 위한 동기부여.

새로운 시작을 하면서 정체되어 있던 날에서 꿈틀거림을 이끌어 내고 신선한 기운을 불어 넣기 위해서는 적절한 자극과 희망, 기대를 갖게 만드는 동기가 있어야 한다.

사계절이 있는 우리는 새 봄을 맞이하면서 새싹이 돋아 나는 것을 보고 희망을 이야기 한다.

2016년이 시작하면서 스스로에게는 어떤 동기부여가 필요할까?

새학기가 되면 어린 학생들은 새 교과서를 받고, 내 노트를 고르면서 공부를 잘 해보겠다는 다짐을 하곤 한다.

물론, 다짐을 한다는 것이 결과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사람은 늘 새로운 것에 설레고 꿈에 부풀게 되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해가 바뀌면서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면 신선한 자극이 있어야 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는 말처럼 새 일을 위해서 그에 걸맞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나는 새 가방을 만들어 쓰는 것을 택했다.2016-01-02 12.18.45-1

이미 누구나 갖고 있어서 새로울 것이 없을 수 있지만, 몇 달 동안 조금씩 시간이 나는대로 내가 쓸 가방을 직접 만들었다.

기성품을 구입하는 것이 더 완성도가 높고 효율적일 수는 있지만 스스로 생각을 다듬으며 나의 동기부여를 위해 몰입하면서 결과물을 만들어 가는 것은 불필요한 시간의 소모로만 볼 수는 없다.

사람들은 꼭 큰 것에서만 기쁨을 느끼지 않는다.

동기부여가 되지 않으면 사람들이 움직이지 않고 성과가 잘 나지 않으며 후회하기 쉽다.

스스로에게 동기부여하지 않는다면, 스스로의 결과는 불을 보듯 뻔할 것이다.

노력을 통하여 완성되는 결과는 목표이기도 하지만 다음 일을 위한 동기가 되기도 한다.

이번에 가방을 만든 것은 예전에 만든 가방이 완성도도 떨어지고 아쉬운 점이 많아서 제대로 만들어서 나에게 딱 맞는 가방을 만들어 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하였다.

전에 쓰던 가방이 무겁기도 하고, 크기도 마음에 들지 않아서 다른 가죽으로 새롭게 디자인 하고 바느질로 손끝의 모세혈관이 터지는 아픔도 맞보면서 오롯이 내것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2016-01-10 12.48.47 2016-01-10 12.46.07

매번 그렇지만 끝내고 나면 아쉬움도 있고, 에러도 보이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는 것은 또하나의 성공의 기쁨이다.

사람을 동기부여 하는 방법은 자신의 노력에 의한 성공의 기쁨을 얻게 만드는 것이다.

 

나는 작은 것에 기쁨을 느낀다.

사람은 무엇에 동기부여 될까?

아마도 성과에 대한 합리적인 보상과 인정이 가장 큰 동기부여 요소일 것이다.

그렇지만 매번 큰 보상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면 어떤것으로 스스로를 동기부여 시킬 수 있을까?

어쩌면 수시로 동기부여 되지 않으면 큰 보상을 기대할 수 있는 성과를 얻는 과정이 힘들어지거나 불가능할 수도 있다.

수시로 필요한 동기부여를 위해서는 자신에게 즐거움을 주는 사소한 것이 필요하다.

지난 주 크레마 카트타를 구매했다. 과거 몇년 동안 크레마 터치를 써왔다.

물론 기존의 것도 정상 작동되기는 하지만 몇년이 지나면서 아무래도 성능이 떨어지고 조작성이나 기능이 부족한 것이 있었다.

최근 새로 나온 크레마 카르타는 그동안의 아쉬움을 해결하는 적절한 단말기이다.

몇가지 작은 아쉬움이 있는 기기이지만 쾌적한 성능에 내가 원하는 충분한 성능을 갖고 있는 신제품이다.

새로이 구매한 “크레마 카르타” 를 만지고, 책을 다운로드하는 것만으로도 작은 기쁨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더구나, 새로 구매한 크레마를 위해서가죽으로 딱 맞게 재단을 하고 한땀한땀 바느질을 해서 전용 파우치를 만들었다.

한 두시간 정도 투자해서 아주 마음에 드는 파우치를 크레마에게 만들어 줄 수 있었다.

이런 과정이 나에게는 작지만 무시할 수 없는 기쁨이고 동기부여가 된다.

물론, 그렇다고 책을 더 많이 읽으리라는 보장은 없지만 뭔가 준비를 하고 다짐을 하고 마음을 가다듬는 설렘이 있다.

그 설렘이 동기부여를 시키는 것이다.

누구나 작은 기쁨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갖고 있다. 때에 따라서는 작은 기쁨이 큰 동기를 유발한다.

크레마 카르타 파우치 만든 이야기

2015-10-31 22.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