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동적 책읽기

충동적으로 해서 좋은 것은 별로 없다. 그렇지만 충동적 책읽기는 나쁘다고 볼 수 없다.

책을 읽는 방법에 대해서 전문가들이 효과적이라고 하는다양한 방법이 존재 한다. 책읽는 방법을 설명하는 책이 잘 팔리기도 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나는 전문가들 처럼 좋은 방법을 알지 못하지만 사람마다 읽고 싶은 대로 읽고, 자신만의 습성대로 읽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

논문을 쓰거나 전문적인 저술활동을 하는 사람들은 체계가 잡히고 효율적인 책읽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일년에 책 몇 권 읽지 않는 일반인들이 체계적인 방법을 숙달하는 것이 어디 쉬운가?

 

book photo충동적으로 책읽는다는 것은 갑자기 책이 읽고 싶어졌을 때, 뭔가 궁금한 것이 있을 때 등 어떤 계기가 있을 때 읽는다는 것이다.

주제도 미리 정해놓고 계획하는 것이 아니다.

어느날 책을 통해 읽고 싶은 것이 생기면 편집 잘되고 읽기 편한 것을 선택해서 읽는 것이다.

그러다 책 속에서 연결된 다른 정보가 궁금해거나 소개된 다른 책이 있으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따라가면서 읽어 보는 것이다.

책을 읽다 보면 내용이 부실해서 재미가 없기도 하지만 관련 주제에 호기심이 생기면 좀더 내 마음에 드는 책을 찾아가면서 읽어 보는 것이다. 꼭 모든 책을 꼼꼼하게 읽지 않아도 된다. 그냥 내가 궁금한 것을 해결하고 호기심을 충족하면 되는 것이다.

 

특별한 목적을 갖고 책을 읽어야하는 사람들은 시간과 주제별 계획을 세우고 읽어야 할 것이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책이 즐거워야 하고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야 하며, 부담스럽지 않아야 한다.

이렇게 읽는 정도의 책값은 생각보다 싸다. 물론, 읽지 않고 책장에 꽂혀 있는 것을 보면 후회하기도 하지만 그래봐야 일년 동안 책값으로 쓴 돈을 생각해보면 이유없이 낭비한 돈보다 많지는 않을 것이다.

필요에 따라서는 근처 도서관을 활용할 수도 있다.

책 읽는 것에 부담을 느끼지 않고 즐겁게 읽는 것이 가능하다면 방법이야 어떻든 되는 대로 읽으면 될 것이다.

나의 도서관 사용법

책을 사는 곳은 서점이다.

서점은 오프라인 대형서점도 있고, 온라인 서점도 있다. 책을 사는 방법도 다양하고, 방법에 따라 싸게 살 수 있는 방법도 많다.

도서관은 책을 파는 곳이 아니다.

누군가에게는 도서관이 공부하는 곳이고, 쉬는 곳이기도 하고, 자료를 찾는 곳이기도 하다.

나에게는 위의 세가지 모두에 해당한다.

하는 일이 잘 안풀릴 때나 좋은 아이디어가 필요할 때 도서관을 찾으면 다양한 해결책을 만나게 된다.

사람의 성격에 따라 스트레스를 받거나, 고민이 있을 때 책을 보면 안정이 되고 기분 전환을 하는 사람이 있다. 아마 나에게는 어느정도 그런 속성이 있나보다.

나는 유독 정독 도서관이 좋다. 적당히 한적한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넓고 자유로운 정원과 도시의 번잡스러움에서 벗어나 있는 곳.

더구나, 노트북을 쓰면서 편하게 책을 볼 수 있는 공간도 넓다.

최근 동네에 많이 생기는 도서관이 가깝고 좋기는 하지만 아이들이 많고 크기도 작은 단점이 있다.

도서관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갖고 생각을 하거나, 일을 정리하고 계획을 세우고 자료와 책을 통해 미처 생각하지 못한 깨달음이 있어서 좋은 것이다.

특히, 서점은 아무리 큰 곳이라 하더라도 신간과 잘 팔리는 책, 인기있는 책 등을 중심으로 쌓아 놓다보니 시야의 한계가 정해진다.

매대가 아닌 뒷면의 서고를 찾아 보는 것도 이미 알고 있는 책이 아니면 어렵다.

그렇지만 도서관은 책을 파는 곳이 아니다.

새롭게 들어온 책과 기존의 책이 거의 동등하게 대우 받으면서 유사한 것끼리 모여있다.

관심 분야를 살펴보면 과거와 현재가 함께 존재하며 유행과 발전, 경향을 알 수있다.

서점에서 앞에 내세우는 책이 반드시 나에게 맞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정확하게 필요한 책이름을 알수가 없다.

인터넷 검색이 도움이 되기는 하지만 내용에 대한 검토는 쉽지 않다.

도서관에서는 이러한 고충을 해결할 수 있다.

이런 고충을 사서들이 대신해 주는데다 공공도서관이다보니 누구에게나 자유롭고 돈이 들지도 않는다.

학생들은 거의 시험공부를 위해 도서관을 이용할 지 몰라도 성인이 된 이후에는 관심분야의 정보를 수집하고 공부하는데 도서관 만한 곳이 없다.

여유가 생긴 주말이나 평일에도 주기적으로 도서관을 찾아 책을 보는 이유이다.

아쉬운 것은 갈수록  도서관에 갈 마음의 여유를 잃어버리는 것이다.

장독도서관

생각의 도구?

[ratings]

 

회사에서 해야 하는 일 중에서 생각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그렇다면 생각을 도와 주는 도구는 무엇이 있을까?

도구라고 한다면 유행하는 생각관리 프로그램이나 브레인스토밍 같은 프로세스를 떠올린다.

좀 다른 것으로 사람의 생각을 활성화 시키고 다양한 생각이 자유롭게 펼처질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사람은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 생각에 별도의 시간이 있을까? 라는 의문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우리의 뇌는 순간순간 독립된 생각의 시간이 필요하다.

바쁜 가운데에서도 생각은 계속 발전하고 펼쳐진다.

그러나 더 좋은 생각과 방법, 판단 등을 위해서는 적절하고 신선한 자극과 여유가 있어야 한다.

바쁜 업무로부터 떨어져서 그 일을 바라볼  여유와 다른 시각이 필요하다.

다른 시각과 의심을 용인하지 않으면 더 좋은 생각은 떠오르지 않는다.

생각은 이미 알고 있는 것거나 하고 있는 일과 다른 것을 말한다고 볼 수 있다.

지금과 다른 것을 원한다면 다른 시각이 필요하고, 다른 시각을 자유롭게 하게 위해서는 여유를 가져야 하며 신선한 자극이 필수이다.

내가 생각하는 신선한 자극이란 생각하는 것과 상관 없어 보이지만 다양한 활동을 하는 것이다.

몸이나 손을 많이 움직이면 의외로 상상력이 풍부해지기도 하고 새로운 생각이 떠오르기 쉽다.

휴식과 자극의 반복, 새로운 정보의 입력이 있을 때 생각이 커지게 되는 것이다.

아마 이런 행동을 비 효율적인 활동이라고 생각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전체를 본다면 효과는 더욱 올라갈 것이다.

몰입을 하는 것은 좋은 것이지만 주변을 살펴보고 가끔 일을 멈추는 것이 필요한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