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숙성

생각만 많이 하고 행동을 옮기지 못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 그러나 생각이 충분히 숙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행동하는 것은 더 큰 문제일 수 있다.

생각과 행동이 정확하게 균형이 맞는다면 최적이겠지만 사람은 그럴 수 없다.

어느 한쪽으로든 치우치게 마련인게 사람이다. 그래도 현명한 사람이라면 균형을 잡으려는 노력을 꾸준하게 하는 점이 다를 것이다.

 

행동을 하지 않고 지나치게 생각을 많이 하면 얻어지는 결과가 기대에 못 미치게 된다. 대신 생각을 충분히 하지 않고 행동을 하게 되면 결과가 부실해 지기도 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많다.

자신도 어떤 결과가 나올지 예측하지 못하면서 무책임하게 행동하고 말한 것을 다른사람들은 더욱  만족스럽게 받아들일 수 없다.

 

특히 아무 생각없이 말할 때 남들에게 상처를 주고 회복하게 어려운 관계를 만들기도 한다.

우리는 평소에 생각을 충분히 하고 숙성하는 훈련이 필요하다.

생각을 많이 하라는 말은 많이 듣늗다. 그러나,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정답이 없다.

 

어떻게 생각을 숙성할 수 있을까? 제대로 숙성된 생각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같은 주제로 대화하고 토론하는 방법이 있다. 무조건 자기 생각을 고집한다면 더이상 숙성되지 않는다. 여러사람과 대화하면서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들어보고 자기 생각을 발전시켜 다시 정리하는 과정을 반복하다보면 잘 익은 생각이 만들어진다.

이때 대화에 좋은 조건과 공평하고 자유로운 과정을 밟아야 한다. 그래야 생각에 제한과 제약이 없고 풍부한 의견을 들을 수 있다.

생각에 대한 비난과 반대, 불평에 구애받지 않고 의견을 말할 수 있다면 가장 좋은 대화 환경이 된다.

그래서 시작하는 것이 공감대화마당이다. 더 많은 사람과 대화하고 토론하며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나와 우리의생각을 숙성하는 과정이다.

춘천에서 진행하는 공감대화마당에 참여해 보면 알 수 있다. peoplein.cc

 

 

  •  
  •  
  •  
  •  
  •  
  •